사진을 찍으면서 바다를 품어보기사진을 찍으면서 바다를 품어보기

Posted at 2010. 9. 6. 06:30 | Posted in 照片



바다를 사랑하고, 그래서 바다를 그리워하는 사람들은 아름답다.

바다의 향내가 그리워 떠나는 그 귀한 마음에는 바다를 닮은 마음이 있다.

춤추는 바다에게 연주는 필요치 않다.

바다 스스로 연주하고 노래하는 힘이 있기 때문이다.

바다가 연주하는 소리를 귀 기울여 들어본 적이 있는가?

육지를 향해 소리치는 울림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매번 같은 소리의 반복 같지만 그 소리에는 매번 다른 울림이 있다.

우리의 삶도 매번 반복되는 것 같지만 실은 그렇지 않다.

<사진작가 신미식> 





같은 곳을 여러번 오게 되더라도 그 느낌은 틀리다.
아니 실제로 같은 곳을 다시 오더라도 무엇인가 예전과는 또 다를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매번 반복 되는 일상이 지겹다고 흔히들 말하고 있다.

아무리 오래 살아도 매번 반복되는 삶이란 존재할 수가 없다.
그 단순한 삶 속에서도 분명 다른 일상들이 잘개 쪼개진다.
그 잘개 쪼개지는 일상은 어제와 다른 무언가를 준다.
그것을 발견하는 것이 세상을 살아가는 이유가 된다.
오늘 나에게 다가온 사람들.

그들에게 나는 얼마나 따뜻한 미소를 건네었는가?
그 미소가 누군가를 행복하게 할 수도 있다는 사실.

  1. 멋진 이미지들로 인해 더욱 인상 깊게 읽어볼 수 있었네요.
    좋은 한주 열어가시길 바랍니다.
  2. 우와 정말 환상적입니다^^눈으로 보는 실제모습과는 또 다른 완벽한 세상을 하나 더 구현해낸 느낌입니다.
  3. 아바타 영화에서 보는듯한 느낌들 인데요 ㅎㅎ
    넘 멋져요
  4. 와우~~쥐긴다...
    요긴 어데고???
    한주 잘 보내구~~
  5. 어렵고 멀리있는 학문만은 아니군.
    잘보고갑니다. 멋진 월요일 아침되세요.
  6. 라 정확한 위치를 모르겠어요 ㅎㅎ
  7. 또 약간 인위적인 느낌이 들기도 하네요^^
  8. 거라 정확한 위치를 모르겠어요
  9. 있는 학문만은 아니군.
    잘보고갑니다. 멋진 월요일 아침되세요.
  10. 려갔다가 포항인근 어디였는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