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mart Phone/iphone

위치기반 모바일SNS 포스퀘어(foursquare)

‘포스퀘어’는 어떤 서비스??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폰, 윈도우 모바일 등에 어플리케이션을 내려받은 후 자신들이 자주 찾는 음식점,공원,마트,미술관 등 
다양한 장소를 등록하고  방문할 때 마다 스마트폰으로 체크 인(Check-in)하면 지도에 자신의 위치와 방문한 장소가 뜬다.
그리고 자신의 위치정보는 스마트폰에 내장된 GPS 수신 장치를 통해 확인된다.

구동화면첫화면


체크 인은 LBS(위치 기반서비스)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의 새로운 대표주자로 부상하고 있는 포스퀘어의 기본 활동이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에선 사용자에게 어떤일이 일어났는지(what's happening?)를 묻는다면, 포스퀘어는 사용자가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를 묻고 활동하며
사용자가 체크인하는 것에 대한 보상--뱃지 을 주고있는 소셜 네트워킹 게임이라고 할 수 있다.



foursquare 첫화면


포스퀘어 사용법은 간단하다.
기본적으로 지금 있는 장소에서 체크-인을 하는 것이 핵심!!



그 장소(레스토랑, 뮤지엄 등등)에서 가장 많이 체크인을 한 사람이 시장이다.
시장자리를 뺏으려면 더 많이 체크인하면 되는 간단한 룰~
장소의 방문회수에 따라 포인트가 지급되고 가장 많이 ‘체크 인` 한 사람에게는 `시장(Mayor)` 이란 명예가 주어진다.
처음에는 열심히 체크인을 했지만, 엇...왜 나는 mayor 시장이 안되지? 갸우뚱 거리다가 먼저 사용하고 계신
바텐로이님에게 여쭈어서 알게되었다.

참고로 웹페이지를 통해 자기 얼굴사진이 등록해야만 시장이 될 수 있다.



근처를 검색하면 인근에 있는 각종 식당 및 공원 등 여러 장소의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다.


현재 내 위치에서 체크인 하는 법~
check in에서 tap to add a shout 란에는 간단한 내용을 적을 수 있다.
가령 앗~즐거운 아침 이제 출근시작입니다. 힘찬하루 시작하세요.. 라는 멘트를 적고 check in here 에 콕..찍어주면 된다.
 
자신이 좋아하는 장소를 등록해놓고 자주 방문하면 누구나  ‘시장`이 될 수 있다.

일종의 현실 세계에서 이뤄지는 `땅따먹기 게임’이라고 할 수 있다.
의외로 중독성이 강해 특정 장소의 ‘시장’이 되기 위해 시도때도 없이 찍기 바빠진다.



사람들은 바로 뱃지에 열광하는데~사용해본 나역시..뱃지 모아볼려고 열심히 찍어댔다 ㅡ.ㅡ;;



각 장소에 대한 간단한 평을 남길 수도 있다.
To-do라고 해서 나중에 검색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근처 장소 등에 대한 실시간 정보가 될 수 있다.



서울에서 활동성지수 순위가 매일매일 업데이트 되고 있으며, 지역내 순위도 볼 수 있다.

기본적으로 소셜네트워크의 속성이 있어 친구로 연결된 사람의 최근 행적을 알 수 있다.
Shout를 선택하면 트위터 및 페이스북으로도 메세지를 보낼 수 있다.

포스퀘어가 도입한 ‘체크 인’ 기능은 지역정보 서비스인 옐프(yelp)에도 최근에 새롭게 추가되는 등 인기를 끌고 있어
향후 위치기반 모바일SNS나 지역 정보 서비스를 중심으로 `체크 인` 서비스가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현재 미국에서는 각종 음식점과 대학, 방송국 등과 제휴를 통한 비지니스 영역까지 넓혀가고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하다.
트위터처럼 김연아가 쓰면 대세가 되는 것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