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고 뭐고 필요없는 서점이 있다?장사고 뭐고 필요없는 서점이 있다?

Posted at 2009.07.20 07:00 | Posted in 台灣
타이완이란 나라..
얼핏 보면 매우 작고 중국이라는 거대한 그늘에 가려져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매우 넓고 큰 도서관 같은 서점이 있습니다
타이완 수도인 타이페이의 둔화난루(敦化南路)에 있는 청핀슈띠엔(誠品書店)은 우리나라의 큰 대형서점보다도 크고 깨끗한..
그리고 세련된, 마치 잘 지어진 도서관 같은 곳에서 너나 할 것없이 바닥에 앉아서 열심히 책을 보고 있는 모습을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손님이야 바닥에 앉아 그럴 수 있다고 하더라도 더 깜짝 놀라게 하는 것은 청핀슈띠엔 본점은 매일 24시간 영업을 한다는 것 입니다.
원래는 저녁이면 문을 닫았지만 타이페이 시민들의 열화 같은 요청으로 일년 내내 문을 열어두게 되었다고 합니다.
게다가 인테리어나 시설들이 고급스럽게 꾸며져 있었고, 쾌적한 실내 공기, 빤짝빤짝 윤이 나는 깨끗한 바닥, 잘 정리정돈 되어 있는 원목 서가 등 어느하나 흠잡을 데가 없는 이 서점이 그립네요.


책도 맘대로 보고 집에 안가도 되고, 중국어만 알고 있다면
여기서 하루 보고 싶은 책들 읽어도 참으로 좋은 곳입니다.
청핀슈띠엔 본점은 장사고 뭐고 필요없는 서점입니다. 한마디로 정신나간 서점이죠잉~
하지만, 타이페이 시민들에게 공짜로 지식과 문화와 이야기를 마구마구 퍼주는 서점이죠



그런데~과연 그럴까요?
몇년이 아니 몇십년이 지나면 어떻게 될까요?
아마 그때의 타이페이의 시민들이 청핀슈띠엔의 지식을 마구 퍼날라서 문화적 수준이 높아질테고, 점점 더 많은 책을 읽다보니 현명해지고 똘똘해져서 타이페이, 아니 타이완을 살기 좋은 나라로 만들지 않을까요?


청핀슈띠엔은 한 없이 열려 있는 곳입니다.
그곳엔 더 이상 차별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책을 사서 볼 형편이 못 되는 가난한 젊은이라 할지라도 열정만 있다면 청핀슈띠엔의 모든 책은 바로 그의 것이 도비니다.
돈있는 사람만 사서보라는 자본주의의 논리가 통하지 않는 곳~
청핀슈띠엔은 만인 앞에 평등합니다. 게다가 무엇보다 이렇게 퍼질러 앉아서 두발 쭉 뻗고 내 집 안방처럼 편안하게 밤새워 책을 볼 수 있는 서점이 또 어디 있을까 싶네요





  1. 비밀댓글입니다
  2. 꺄아~!!
    첫번째 사진 완전 반했어요!!
    저.. 이거 사진 혹시 저장해도..되나요? ^^;; 제 꿈이 책방주인인데 ㅎㅎ
    와~ 진짜 넘넘 괜찮은 서점이네요..도서관같은 서점...
    24이간 개방이니 도서관보다 더 낫네요~! 우왕!
  3. 와우 대만에 이렇게 멋진 서점이 있었던가요..
    대단합니다.. 24시간 열어둔다고 하니 더좋은듯 하구요...
  4. 와...굉장히 부럽고 대단하긴한데
    운영은 어떻게 해요?

    책도 저리 많고...시설도 좋은데..........아...너무 부럽다........
  5. 저도 이 서점 함 웹에서 본적이 있는데..

    한번 꼭 가보고 싶어요^^...
  6. 와우...정말 멋진 서점이네요..
    보고 싶은 책을 맘껏 읽을 수 있겠어요..
  7. 카바론
    간지 짱이군요.
  8. 책을 좋아라 하시는분은 저기 가서 하루종일 있으면 되겟네요 ㅎㅎㅎ
  9. 타이완의 미래는 밝겠어요. 이렇게 책 좋아하는 사람 많으니..
  10. 아 너무 멋지네요~
    저기가 저희 집 서재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ㅎㅎㅎ
    (이런다)
  11. 정말 정말 멋진 곳이로군요..
    책을 읽는 사람들의 모습이 아주 자연스럽고 일상처럼 느껴집니다.
    서점 분위기도 대박인듯 하고..
    잘 봤습니다 ^^
  12. 수압
    성품서점..좋죠좋죠..시원하고..ㅋㅋ가고싶어요
  13. 다른건 모르겠지만
    사진찍기 정말 좋은 곳이군요~
    사진들이 다 멋집니다~!!
  14. 하아~! 대인배 서점이군요~! ㅎㅎ
    너무 부러운 곳인데요~! >.<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