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걸륜- 각천주걸륜- 각천

Posted at 2008.07.22 14:16 | Posted in Hobby/China-pops

 



오랫동안 드러내지 않은 맑은 하늘

예전 그대로 남아 있는 너의 미소

울어 봐도 너에게 해주지 못해 아픈 마음을 숨길 없어

연은 흐린 하늘에 좌절한

여전히 도움을 기다릴 그리워하는 듯해

줄을 감으며 너의 따스함을 다시 느껴

내려 째는 한쪽의 적막은

나를 보며 미소지은  해줄 없는 약속을 하는데

어떻게 어떻게 용서해 버렸어

영원히 우리의 이야기들과 내가 너에게 상처만을 생각해

용서할 없어 내가 이미 없어졌다고 생각해 주길 바래

눈을 뜨고 하늘을 보며 나에 대한 너의 기대들을 지워버려

나의 부탁을 남겨 이제 떠나갈게


오랜만에 해석할려니깐..ㅠㅠ

콘서트 앨범으로 들을 때는 축축하고 눅눅한것이 듣기 좋더만

정규 앨범은 그 다지 마음에 들지 않는다.

작사자 宋健彰(송건창) 이 아저씨가

뭘 이야기 하고 싶은지 ..단어도 어렵게 선택한듯...(내실력이 부족해서??ㅋㅋ)

간혹 있는 함축적인 의미와 문맥과 단어 하나 하나의 의미를

100% 이해 하지 못하면 알 절대 알 수 없는 그 만의 가사.

부디 그 분의 뜻에 크게 위배 되지 않기만 바래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1. 민정
    나 이 노래 가사 보고 간만에 사전 엄청 뒤적였는데, 진짜 송탄두 다시 봤다 ㅋㅋㅋ
  2. 차차
    노래가...축축하고...눅눅할 수도 있는 것이야?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