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판 애플TV, 샤오미 小米盒子 셋톱박스 출시중국판 애플TV, 샤오미 小米盒子 셋톱박스 출시

Posted at 2012.11.16 06:30 | Posted in Platform Story

스마트폰에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중국의 샤오미'(小米-좁쌀)' 라고 들어봤을지도 모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생소한 이름이다.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는 애플의 강력한 경쟁자로 부상하고 있는 샤오미가 이번에는 셋톱박스-小米盒子(샤오미허즈)를 발표했다. 

애플TV , 구글TV와 유사한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12월 중순 정식 출시될 예정이며, 가격은 인민폐RMB 399위안이며, 샤오미 스마트폰 사용자에게는 299위안으로 판매된다.

애플TV가 99달러(11만원정도 되는 금액)에 비해 3만원 정도 저렴한 7만원대에 구입 가능한 제품이다. 지원되는 언어는 중국어 간체만 지원한다. 아직은 글로벌를 겨냥하기보다는 내수시장의 반응을 먼저 보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각종 TV 프로그램및 영화를 무료 스트리밍 제공(10만편 이상 제공) 하며, TV 시리즈와 영화 무료 스트리밍을 제공하고 한다. 아울러 Sohu, Tencent, PPS, Xunlei, Funshion (新浪、搜狐、腾讯、网易、PPTV、PPS、凤凰视频)등 8개사의 동영상 및 음악 서비스를 지원한다.





샤오미허즈의 스펙은 아래와 같다


무게 243g

길이 105mm(가로, 세로) 

두께 21mm  

CPU Cortex-A9 (800MHz)

메모리 1G DDR3 SDRAM

언어  중국어 간체 지원(中文简体)

지원 iOS, Android 지원




다시 앞서 샤오미(小米) 회사를 살펴보면

대륙판 애플이라고 불리는 샤오미, 중국이동통신사 차이나유니콤(中国联通)은 '애플의 동생'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중국의 소비자들에게 '중국의 아이폰'이라고 인식시키고 있는 급부상하고 있는 회사다.

샤오미는 지난해 2011년 8월 처음 스마트폰을 출시했으며, 올해 700만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할 것이며, 영업수익이 100억위안(약1조8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샤오미의 성공에는 레이쥔(雷軍) 창업자이자 현재 대표 CEO의 열정도 한몫했다. 자신을 '휴대폰광'이라고 부르는 레이쥔(雷軍)은  현재 60대가 넘는 휴대폰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04년 노키아 휴대폰을 사용하던 시절, 노키아에 있는 친구에서 1천5백건에 달하는 휴대폰 개선 의견을 보낸 것은 유명한 일화다.


애플과 다른 점은 소비자의 요구를 다음 제품에 적극 반영한다는 점이다. 샤오미는 매주 금요일 오후 5시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하는 자체 운영체제(OS) 'MIUI'의 업데이트를 실시한 후, 이용자들로부터 문제점을 듣고 개선작업을 실시한다.

중국 내에서 급성장하는 샤오미의 진정한 시험대는 중국을 넘어 세계로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느냐에 달려있다고 본다.

실제로 올해 말에는 같은 언어권인 대만과 싱가포르에도 진출 할 예정이다.

다음 기회에 샤오미 회사에 대해서 집중 조명코자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