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의 먹거리 탐방 -로우위엔(肉圓)대만의 먹거리 탐방 -로우위엔(肉圓)

Posted at 2012.01.13 10:23 | Posted in 台灣



로우위엔(肉圓)이라고 하면 대만 중부지방 짱화(彰化)지역이 유명하다.
과거 이곳 짱화(彰化 에서 가장 처음 만들어져서 흔히 먹는음식이었고, 이후 대만 전역으로 퍼지게 되었다.
당시에는 고구마를 말려 가루를 만든 뒤 반죽으로 삼각형으로 만들어 증기로 쪄서 만들었는데, 소를 넣지는 않았다.
그 후 다방면으로 개량을 거쳐 돼지고기와 죽순 등 보조 식품재료를 더한 결과 오늘날 일반적으로 볼 수 있는 로우위엔으로 점차 발전했다 
 

로우위엔(肉圓)은 외관이 반투명하고 납작하게 둥글며 소에는 돼지고기 등 재료를 넣어 이런 이름을 얻게되었다.
예전 대만은 물자가 부족해 돼지고기는 추석과 설 등 큰 명절에만 먹을 기회가 있는 식품재료에 속했기 때문에 풍족하게 먹을 수 없었기에 다양한 음식이 나오게 되었다.
외피는 부드럽고 탄력성이 강하며, 맛은 마수(麻糬, 일종의 모찌)와 비슷하며, 쫄깃쫄깃해서 한번 먹어보면 그 맛을 잊을수가 없다.


소에는 표고버섯과 죽순, 돼지고기 등을 넣어 즙이 많으면서 여러 가지 좋은 맛을 은근히 띤다.
다시 여기에다 가게마다 독특하게 갖고 있는 각종 소스를 곁들이는데..

북부지역과 남부지역의 차이

로우위엔의 재료와 소스, 요리하는 방식은 지방에 따라 다소 차이가 있다.
재료로 볼 때, 북부에서는 대부분 가늘게 썬 죽순과 돼지고기 등을 소로 넣는다. 가게에서는 손님들이 먹기에 좋도록 로우위엔을 잘라서 내놓는다.
남부에서는 표고버섯과 잘게 썬 죽순, 돼지고기 등을 소로 넣는데, 먹을 때는 대부분 자르지 않고 내놓아 육즙의 본래 맛을 비교적 잘 보존할 수 있다.

오늘 날에는 홍자오로우(紅糟肉)를 소로 넣은 것과 같이 과거와 다른 특색을 보여주는 로우위엔도 나타났다.
곁들이는 소스는 단 것과 짠 것 두 종류로 나눠진다. 북부의 로우위엔 소스는 토마토 케첩을 위주로 하는 단맛이 주류를 이룬다.
이와 달리, 남부 로우위엔의 소스는 비교적 전통적이다. 간장을 위주로 하되 빻은 마늘 등 보조재료를 조화시켜 짠맛이 강한 소스를 사용한다.

요리 방법은 증기로 찌는 방식과 기름에 튀기는 두 가지 방식으로 구분된다. 쪄서 만든 로우위엔은 탄력성이 좋아 씹는 맛이 풍부하며, 입맛이 비교적 상쾌하고 기름지지 않다. 기름에 튀겨 만든 로우위엔은 튀기는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소의 향기가 빠져나가지 않으며 입맛이 비교적 바삭바삭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가끔 본적이 있는데 이게 대만음식이었군요..
    잘보고 갑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

티스토리 툴바